2020.08.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23.1℃
  • 맑음서울 23.7℃
  • 박무대전 23.6℃
  • 박무대구 24.5℃
  • 박무울산 24.0℃
  • 박무광주 24.5℃
  • 박무부산 25.7℃
  • 맑음고창 24.9℃
  • 맑음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2.5℃
  • 맑음보은 20.3℃
  • 구름조금금산 21.6℃
  • 맑음강진군 23.2℃
  • 맑음경주시 22.7℃
  • 구름조금거제 24.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Failing in the Prevention and Containment of COVID-19

Lack of Countermeasures as Confirmed Cases Increase Rapidly; Media Manipulation Transpires

The spread of the novel coronavirus (COVID-19) in South Korea has surged to 3,526 cases as of March 1st, 2020. Most of these are in the south-eastern city of Daegu and North Gyeongsang province. The majority of confirmed cases were found to be members of the Christian denomination, Shincheonji, Church of Jesus.


Prior to the surge in cases in Daegu, the government of South Korea had suggested the prohibition of events and gatherings to prevent COVID-19 from spreading and causing mass infection, but the current situation has shown that, despite these efforts, rapid increase has become a reality.


On February 12th, President Moon Jae-in, advised the public to avoid excessive fear of the disease and to return to their normal routines. However, as the majority of confirmed cases are linked to the Daegu Church of Shincheonji, President Moon stated that the government would give priority to conducting a full-scale survey of Shincheonji members over banning Chinese people from entering Korea.


Due to the fear caused by the proliferation of the novel coronavirus, the media have written speculative articles about a certain religious group. In addition, after the Korean government raised the four-tier alert level by one notch to the highest level, the government put blame on Shincheonji for being the center of the virus outbreak without themselves preparing clear countermeasures for the prevention and containment of the virus.


Regarding this response by the government, and mentioning travel restriction from all regions of China,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 (KMA) noted that patient 31 didn’t travel outside of Korea and yet was the first confirmed case in Daegu. “It is necessary to prevent the source of infection outside of Korea from entering the country.” However, on February 28th, President Moon still stated that it was impossible and of no practical benefit in banning Chinese from visiting Korea.
 
Why did the Korean government conduct a full-scale survey of nursing hospitals across the nation?

On February 17th, the Korean government conducted a full-scale survey of all staff – including caregivers – of nursing hospitals around Korea to counteract the spread of COVID-19. The survey was not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Justice but by the Korean Center for Incident Management unde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t is an exceptional case as the Korean Center for Incident Management generally deals with disaster.


On February 22nd, the Korean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announced the result of an epidemiologic investigation. According to its investigation, patients at Dae-nam hospital in Cheongdo, have had a fever as a group since February 15th. In contrast to this, in an interview with local newspapers on February 27th, one staff member from the hospital stated that patients had had fevers since February 7th or 8th. This shows a week-long gap in the symptom appearances reported by the KCDC and the staff.
 
Even though there were patients who had symptoms of COVID 19 among those hospitalized, no action was taken. As the first confirmed case in Daegu (Patient 31) was reported and the fear of community infection rose around February 18th, some of the patients in Dae-nam hospital were also tested for the novel coronavirus.
 
Then, the first confirmed case in this hospital was found on February 19th. Since then, 119 people have tested positive for the novel coronavirus, including 101 patients hospitalized in the psychiatric ward of the hospital (as of February 29th).
 
How was the infection transmitted to Korea?
 
Starting January 2nd, the Korean government forbade people from Hubei (Wuhan) from entering South Korea. However, within February alone, 58,904 people had entered Korea from the nine Chinese provinces with the highest numbers of confirmed cases outside of Hubei.


With the guideline, “The maneuver of infection management in the medical institution”, the government advised forbidding any medical staff or caregiver who had visited China from attending work. Furthermore, according to the guideline, visiting medical institutions such as nursing hospitals was restricted, and visitors or outsiders were only allowed to enter the building after having been checked for symptoms such as a fever. This guideline was made to prevent the possible infection of COVID-19 by Chinese people who enter Korea, however, it was inadequate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virus among the community.
 
When patient 31 was found to be a member of Shincheonji, Church of Jesus, the government and politicians began to shift the culpability for the spread of the virus to the patient and church. They neglected to explore how patient 31 was first infected but have instead denounced Shincheonji as the cause of disease outbreak. Not only that, they have threatened Shincheonji with a search and seizure of information at all churches of Shincheonji.
 
Creating an atmosphere of hatred through media manipulation

The condemnation and hatred toward Shincheonji church has resulted in tragedy. On February 26th, a female member of Shincheonji church, who was in her 60s fell from her apartment while arguing with her husband regarding her faith. She was taken to the hospital but she lost her life. The police said that the case is still under investigation to ascertain whether she fell by force or killed herself to avoid violence.
 
While Korean citizens are in shock and are confused because of the outbreak of the novel coronavirus, the government target and label Shincheonji as an object of resentment for the current crisis to allay public anxiety. The government is responsible for protecting and consoling its citizens as one, but instead of that, the government is aggravating social division and throwing the entire blame on Shincheonji.
 
Commenting on the spread of COVID-19, approximately 6,000 professors from the Association of Professors for Social Justice stated, “South Korea, another Sewol ferry (the sinking of Sewol ferry is a disaster that occurred in South Korea which resulted in 326 deaths) is sinking”. In addition, they criticized the government, stating, “It seems the Korean government does not exist anymore, but Korea is in a state of anarchy with only political power left.” While the confirmed cases of coronavirus now exceed 3,000, the leadership of South Korea is intensifying the confusion and causing social catastrophe with an indolent response and media manipulation. A countermeasure for this fundamental issue is needed as soon as possible. 



코로나19 방역과 대책은 어디로?
“확진자 속출에도 대책없이 언론몰이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3월 1일 기준 3,526명에 달했다. 확진자 중 다수가 대구시와 경상북도에서 발견되고 있으며, 이 중 많은 수가 신천지 예수교회라 불리는 기독교 교단의 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코로나19 확산과 집단 감염의 사전 차단을 위해 집회, 행사 등을 금지권고 하고 있지만 이미 의료기관 내 집단감염 및 다수의 확진이 현실화된 상황이다.


지난 2월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건 정부의 지원보다도 국민이 과도한 불안감을 떨치고 경제활동과 소비활동을 하는 것"이라 전하며 국민들을 안심시켰다. 하지만 2월 18일 이후 많은 확진자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나오자 "중국인 입국 금지보다 신천지 전수조사가 우선"이라 밝혔다.


빠르게 증가하는 발병에 대한 두려움으로 특정 종교 단체에 대한 추측성 보도가 연일 이어졌고, 정부는 코로나 감염증 위기단계를 심각으로 격상시킨 이후에도 실질적인 대책마련보다는 감염 확산 발원지로 신천지를 언급하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이러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의사협회는 "31번 확진자는 해외여행력이 없으며 대구지역의 첫번째 환자라는 특징이 있다"며 "해외 감염원이 못들어오도록 해야한다"라고 중국 전역 입국 제한 조치를 언급했다. 하지만 28일에도 여전히 문대통령은 "중국인 입국 금지는 불가능하며 실익도 없다"고 언급했다.


정부는 왜 전국 요양병원을 전수조사했는가?

지난 2월 17일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국 요양병원 간병인을 포함해 직원 및 관련자 전수조사를 시행했다. 전수조사는 법무부가 아닌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 복지부에서 진행하였으며, 이는 재난 발생시 움직이는 부서로 알려져있어 매우 이례적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지난 2월 22일 “2월 15일부터 청도대남병원 환자들에게서 집단발열이 있었다”고 역학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그러나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의 한 보호사는 중대본 발표와 달리 27일 지역신문과의 인터뷰에서 “7~8일부터 집단발열이 있었다”고 밝혀 환자들의 집단발열 시작 시점에 무려 일주일이나 차이가 나는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19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내부에서 발생했음에도 병원은 무(無)대응으로 일관했던 셈이다. 대남병원은 대구에서 첫 확진자(31번)가 나오면서 지역 감염 우려가 커진 2월 18일쯤에서야 뒤늦게 일부 환자들을 상대로 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월 19일 청도 대남병원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29일 기준 병원 내 정신병동 입원자 101명을 포함한 총 119명이 양성으로 판명되었다.


코로나 한국 내 감염원 유입경로는 어떻게 되는가?

대한민국 정부는 지난달 2일 후베이성(우한)에서의 입국금지조치를 취하였지만 중국에서 후베이성 다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많은 9개 성(省)에서 이달에만 5만 8904명이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의료기관 감염관리 주요 대응요령’ 안내를 통해 요양병원 종사자나 간병인 중 중국 여행력이 있으면 필수적으로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권고했었다. 또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시설에 면회를 제한하고 외부인 출입 시에는 발열 등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한 후 출입을 허가하도록 했다. 이는 한국 내 중국인 유입으로 코로나 전파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시행한 것이지만 지역사회 내 전파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러한 가운데 31번 확진자가 신천지 예수교회에 다니는 성도임이 알려지자 정부와 정치계는 모든 전파경위를 확진자와 교회 탓으로 돌리기 시작했다. 31번 확진자가 어떻게 감염이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묵인한채 정치, 언론을 동원하여 신천지가 모든 원인이라 매도하고 있으며, 심지어 신천지 모든 교회를 압수수색을 하겠다며 엄포를 놨다.


여론몰이로 인한 혐오분위기 조성

신천지를 향한 비난과 혐오가 급기야 안타까운 참사를 낳고 말았다. 2월 26일 60대 신천지 여신도 A씨가 남편과 종교문제로 다투다 빌라에서 추락 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경찰은 폭력에 의한 추락사인지 폭력을 피하려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는 조사중이라 밝혔다.


이번 코로나19사태로 충격과 혼란에 빠진 민심의 동요를 통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정부는 원망의 대상으로 신천지를 타겟삼았고 국민을 하나로 모아 보호해주고 안심시켜줘야 할 의무가 있는 정부가 오히려 분열을 조성하고 정부의 책임을 신천지에 전가하여 회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2월 28일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 교수모임’의 대학교수 6000여명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지금 대한민국은 또 하나의 세월호가 돼 침몰하고 있다"며 "그러나 지금 대한민국은 정부는 없고, 정권만 보이는 무정부 상태와 같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3천명이 넘어선 이때 지도부의 안일한 대응과 거짓 여론몰이는 혼란만 야기하여 사회적 대재난을 만들고 있으니, 본질적인 문제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대구광역시, 기업상품 홍보·거래 상담 전용 'DG Trade TV' 운영
대구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전화에 맞춰 온라인 기업 홍보 및 비즈니스 강화하기 위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유튜브 기반의 지역 우수 중소기업 상품 홍보 및 거래 상담을 위한 영문전용 무역 채널인 'DG Trade TV'를 20일부터 운영한다. 총 35개사의 우수제품에 대한 유튜브 채널용 홍보 동영상과 거래 상담 B2B 사이트를 제작하기 위해 대구시와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는 7월부터 1, 2차에 걸쳐 기업을 모집했다. 그 결과 46개 기업이 신청했으며 선정평가위원회를 통해 25개 기업을 선정했다. 시는 인기 있는 유튜브 채널의 특성을 먼저 파악 후 선정기업 제품별로 실험 영상, 외국인 먹방, 페이크 다큐멘터리, 리뷰 영상 등 톡톡 튀는 맞춤형 기획안을 업체와 함께 협의를 거쳐 마련하고 지역 영상전문업체를 통해 영상 콘텐츠를 제작했다. 특히 홍보영상물과 소비자의 피드백을 통해 제품에 관심이 있는 바이어가 각 동영상에 연계해 놓은 기업별 거래 상담 B2B 사이트를 통해 구매 상담이 가능하다. 제작 완료된 홍보 동영상은 20일부터 매주 5편씩 무역 채널에 업로드될 예정이며 제1차 업로드 대상 기업은 이젠바이오, 딘에어코리아, 몬도미오, 메디프랜, 엔피

대구시교육감, 대명동 5개 특수학교 여름계절학교 방문
대구시교육감(강은희)은 8월 21일 오전 10시 대명동 5개 특수학교 여름계절학교를 직접 방문해 참여 학생과 교사들을 만나 격려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여름계절학교는 특수교육대상학생들에게 체험 기회 확대와 또래 관계 형성을 통해 사회적응능력 및 공동체 생활 역량을 강화하고자 매년 여름방학 중 2주간 실시하고 있는 체험활동 중심의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9개 특수학교에서 학급당 인원 하향조정, 보건·관리 교사 추가배치, 외부 감염요인 최소화를 위한 내부 강사 구성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1주간 운영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자칫 방학 동안 가정에만 머물면서 심리적, 정서적으로 위축될 수 있는 특수교육대상학생에게 위드(with) 코로나 시대에 안전한 환경에서 함께 체험 할 수 있는 계절제프로그램으로 마련했다. 9개 특수학교 중 대명동에 위치한 5개 특수학교(광명, 영화, 보명, 보건, 덕희학교)는 여름방학 기간 중인 18∼21일까지 초·중·고등과정 특수교육대상학생 196명을 대상으로 계절제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5개 특수학교의 특수교육대상학생 프로그램은 뉴스포츠, 요리조리, 필라테스, 미술 놀이, 음악놀이, 제과, 생활공예 등 총 47개 반